본문 바로가기
화학 안전/화학 물질 상식

[계란파동] 잔류 농약의 독성 - 피프로닐(Fipronyl)과 비펜트린(Bifenthrin) 과 현 상황에 대한 의견

by 하악화학 2017. 8. 16.
반응형

이거 뭐 워낙 일을 크게 터뜨려 놔서,

궁금하기도 하고, 도대체 어떤 독성을 지닌 성분이길래 판매 중지하자고 하는지

알아보고싶어서, MSDS를 찾아보았다. 물론 깔끔하지 않은 자료는 - 세부 자료도 참고.

 

계란에서 나온 것을 봐서는, 뭔가 닭과 관련된 농약일텐데; 싶어서

저어어 밑에 각 물질의 알려진 용도 몇 가지도 정리 해 보겠다.

참고로 계란 중 조금 큰 대란의 경우, 55g 쯤 된다.

(http://www.ekapepia.com 이미지 출처)

 

1. Fipronyl (피프로닐) CAS 120068-37-3

IUPAC name

 (±)-5-amino-1-(2,6-dichloro-α,α,α,-trifluoro-p-tolyl)-4-
trifluoromethylsulfinylpyrazole-3-carbonitrile.
(Isomeric ratio 1:1)

뭐.. 물질명을 정식으로 쓴다고 도움 될 게 있겠냐마는;;

 

참고로,  이 물질에 대해서는 Sigma-aldrich의 시약급 MSDS를 참고함.

(http://www.sigmaaldrich.com/MSDS/MSDS/DisplayMSDSPage.do?country=HK&language=EN-generic&productNumber=46451&brand=SIAL&PageToGoToURL=http%3A%2F%2Fwww.sigmaaldrich.com%2Fcatalog%2Fsearch%3Fterm%3D120068-37-3%26interface%3DCAS%2520No.%26N%3D0%26mode%3Dpartialmax%26lang%3Den%26region%3DHK%26focus%3Dproduct)

세부자료는 EU Biocidal assessment Report

http://dissemination.echa.europa.eu/Biocides/ActiveSubstances/0033-18/0033-18_Assessment_Report.pdf

--------------

--------------

Oral, Dermal,Inhalation(먹거나, 피부에 닿거나, 호흡했을 경우) 에 각각 약한 독성을 보이고

특정 장기(내장기관..)에 반복투여된 경우, 강한 독성을 보이며

환경에 강한 독성을 가지고 있다.

 

사실 이 정도 하면, 나올 수 있는 질문에 답을 해 보면,

1. 얼마나 먹거나, 닿거나, 흡입하거나 등등등 해야 독성이 있는지?

EU의 Biocidal 데이터(LD50)를 보면

Oral(먹는 경우) 97 mg/kg  => 사람 몸무게 60kg로 가정하면, 5.8g

Dermal(피부에 닿는 경우) 354 mg/kg => 사람 몸무게 60kg로 가정하면 21.2g

Inhalation(호흡으로 흡입하는 경우) Rat 4 h - 680 mg/m3 => 이건 환산이 좀 어려워서,, 패쓰...

 

2. 특정장기는 무엇인지?

총 3가지의 Organ(장기)가 언급되는데, 증상으로 언급되는 두 가지 먼저

Repeated dose toxicity (반복투여독성) 에서

thyroid follicular hypertrophy and follicular cell hyperplasia 가 나타난다고 한다.

참고로 저는 의대 전공이 아니며, 결국 구글링(!)에 의존해서, 위 내용을 찾아보니

"갑상선 비대증과 여포세포 과다형성" 이라는 결론을 얻었음.

 = 여기서의 특정 장기는 "갑상선과 여포세포" = 임.

워낙 복잡해서 수치로 높다/낮다를 말 할 게제는 못되는 상황이지만 - 좋은건 아님. ㅋㅋㅋ

 

나머지 하나는 공포스러운 문장이다.

"Chronic exposure damages the brain and the central nervous system." (MSDS)

장기노출은 뇌 및 신경체계를 손상시킴.

므ㅏ!!!

겁나 무서운 문장이 하나 더 있다.

"Fipronil has shown to be neurotoxic in all species tested in single and/or repeated-dose toxicity studies." (EU Biocidal assessment report)

피프로닐은 실험해본 모든 종에 대해 단일 또는 반복투여 독성실험 시 신경 독성을 보였음.

우어어.. "모든 종" 이라는.....

 

환경독성은 한 가지만 보고 생략... 뭐 인체도 저 모양인데;;

Fish test 결과, 비펜트린은 Bioaccumulation 확률이 낮음. 환경에 누적되는 물질은 아닌 것으로..

 

---------------------------------------------------------------------------------------------------

비펜트린 (Bifenthrin, CAS

동일하게 Sigma-aldrich의 MSDS를 참고했다.

http://www.sigmaaldrich.com/MSDS/MSDS/DisplayMSDSPage.do?country=HK&language=EN-generic&productNumber=34314&brand=SIAL&PageToGoToURL=http%3A%2F%2Fwww.sigmaaldrich.com%2Fcatalog%2Fsearch%3Fterm%3D82657-04-3%26interface%3DCAS%2520No.%26N%3D0%2B%26mode%3Dmode%2520matchpartialmax%26lang%3Den%26region%3DHK%26focus%3Dproduct

 

세부 자료는 역시 EU REACH의 자료이지만, 이 번에는 Risk assessment자료.

https://echa.europa.eu/documents/10162/13641/annex_1_bd_bifenthrin_adopted_wrritten_procedure_en.pdf

농약은 이런 경우가 상당히 힘든데;

Isomer가 있는데; 두 isomer의 통합 CAS를 사용해서 검색한게 되었음;;;

두 isomer 중 하나만 독성을 발현해도, 도매끔으로 몰리는, 화학독성의 세계.;;;

GHS 분류는 아래와 같다.

**급성독성

Oral : 42.5 mg/kg  => 몸무게 60kg 사람이라면, 2.5g

뭐.. 더 볼 거 있나;;

** Skin sensitization (알러지 반응)

Guinea-pig maximization test : 89% Positive in intradermal induction concentration of 5%

알러지 반응은 GPMT(기니피그 maximization test)를 보통 이용하며, 15%의 positive가 넘으면, 인체에도 알러지 반응이 있을 것으로 분류한다.

89%니까....

** 반복투여독성

90일 Rat study에서 100ppm 투여 시 경련 또는 떨림 현상이 일어났으므로, 신경계에 단기 영향이 있는 것으로 판단.

**발암성

Mice test에서는 발암성을 보였으나, Rat 에서는 보이지 않음.

따라서, 인체발암성이 있다고 할 만한 자료로는 부족. 인체 발암성 가능성이 있으므로

Carcinogenic Category 2

(동물 실험자료로는 발암성이 있으나, 인체 발암성을 뒷받침할 수는 없는 경우)

 

환경 독성 자료는 생략... 환경 맹독성 물질인 것은 분명함.

-------------------------------------------------------------------------------------------------------

피프로닐

주로 벼에 쓰는 농약; (출처 : http://koreacpa.org 농약공업협회)

비펜트린

주로 과일에 쓰는 농약

 

 

-------------------------------------------------------------------------------------------------------

상황 종합

1. 피프로닐은 "양계장에서 사용이 금지된" 물질이라고 하므로, 검출 자체가 이상한 현상임.

2. 비펜트린은 계란 허용 농도가 있으며, 0.01mg/kg 임.

3. 1차 전수조사 대상 (공급량의 25%가량)에서 두 군데 검출.

  1) 피프로닐 - 사용금지, 검출량 0.056mg/kg  => 논 근처인지 확인 해 볼 필요가....

  2) 비펜트린 - 0.01mg/kg 허용, 검출량 0.07mg/kg => 오남용을 확인 해 볼 필요가....

-------------------------------------------------------------------------------------------------------

결론

1. 양계업에서는 사용 금지된 농약이 계란에서 검출됨

2. 허용치 초과된 농약이 검출됨

3. 유럽에서 살충제계란 파동이 난 이후에 검출됨

4. 작년 가을부터 검사 했다고 하는데, 올 여름에야 제대로 검출됨

   (여름에 진드기 발생이 많다고 함.)

-------------------------------------------------------------------------------------------------------

의견 (개인 의견임. 사실이 아닐 수 있음.)

1. 아마도 우리는 계속 저 "오염된 계란"을 수십년 간 먹고 있었을 것이다.

2. 유럽에서 파동이 나지 않았다면, 쉬쉬하고 넘어갔을 것이다.

3. 여러 양계농가에서 "허용치"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특히 여름에)

4. 덕분에 양계장의 주변 환경은 엉망이 되었을 것이다. (두 물질 모두 환경독성이 매우 강함)

- 끗 -

 

 

 

반응형

댓글0